민주당 ‘공무원 피격사건 특위’ 설치
상태바
민주당 ‘공무원 피격사건 특위’ 설치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8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황희 의원-간사 김병주 의원
이낙연, 남북공동조사·재발방지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서해상에서 표류해 온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게 사살당한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당내에 특별위원회를 설치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서해상에서 표류해 온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게 사살당한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당내에 특별위원회를 설치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게 사살당한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당내에 공무원 피격사건 특별위원회(TF)를 설치키로 했다.

이낙연(NY) 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민간인이 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사건과 관련, 우리 당은 남북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위를 설치키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 소속 민주당 간사인 황희 의원이, 특위 간사는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각각 맡기로 했다.

이 대표는 "보수 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 공세와 선동적 장외투쟁부터 시작했다"며 "군사대응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선 벌써 가짜뉴스가 나온다"며 "그런 왜곡된 행태에 우리는 사실로 대응하면서 남북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인 준비를 갖춰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방건설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사이버 모델하우스 29일 오픈
  • 돼지고기 더 맛있게 즐기는 법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안양시, 인천도시철도2호선 안양연장 '파란불'
  • 파주·고양 전철 3호선 연장 ‘청신호’··· ‘4차 국가철도망 구축’ 반영
  • 광주~성남 간 ‘이배재터널’ 정식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