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북 규탄 결의안 선 채택 제안
상태바
국민의힘, 대북 규탄 결의안 선 채택 제안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8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대통령 언론 나와 입장 밝혀야”
“북한에 왜 이렇게 관대한지 납득 안돼”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론에 직접 출연해 이번 사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론에 직접 출연해 이번 사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언론에 직접 출연해 이번 사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8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요구하고 "이 정부가 유독 북한에 관해선 왜 이렇게 관대한 입장을 취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피살 사태 관련 긴급현안질의와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대여(對與)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다만, '긴급현안질의+대북규탄결의안 채택' 요구에 민주당이 거부 입장을 고수하자, 규탄결의안부터 우선 국회 본회의서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긴급현안질의로 여러 문제점이 드러날 것 같으니 (민주당이) 대북규탄결의안 조차도 채택치 않고 본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시간이 남았으니 본회의를 열어 최소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하라"고 압박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본회의에서 지난주 국방위에서 통과된 여야 대북규탄결의안을 함께 채택하자"며 "정의당과 국민의당도 요구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긴급현안질의도 함께해야 하지만, 만약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긴급현안질의는 계속 논의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북한의 통지문 내용을 반영해 결의안 명칭이나, 내용을 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이견이 조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검은 정장과 마스크, 넥타이를 착용한 채 규탄 구호를 외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방건설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사이버 모델하우스 29일 오픈
  • 돼지고기 더 맛있게 즐기는 법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안양시, 인천도시철도2호선 안양연장 '파란불'
  • 파주·고양 전철 3호선 연장 ‘청신호’··· ‘4차 국가철도망 구축’ 반영
  • 광주~성남 간 ‘이배재터널’ 정식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