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일어나던 소비심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섯달 만에 주저앉아
상태바
어렵게 일어나던 소비심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섯달 만에 주저앉아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9.25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8.8포인트 하락

가까스로 불을 지펴 되살아나던 소비심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다섯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8.8포인트 하락하면서 79.4를 기록했다.

CCSI는 코로나19가 최초 확산됐던 지난 3월 이후 4월에 저점을 찍은 뒤 8월까지 4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냈다.

그러다 이달 들어 코로나19 2차 확산 영향으로 5개월 만에 반락했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8.8포인트 하락하면서 79.4를 기록했다.(자료=한국은행)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8.8포인트 하락하면서 79.4를 기록했다.(자료=한국은행)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6개 주요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로, 장기평균치(2003∼2019년)를 기준값 100으로 삼아 100보다 크면 낙관적임을 뜻한다.

취업기회전망 CSI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전달보다 12포인트나 급감하면서 60을 기록했다.

1년 후 집값에 대한 의견 조사인 주택가격전망 CSI는 117을 기록, 전달보다 8포인트 내렸다.

한은은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 대책 등의 영향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둔화된 데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로써 주택가격전망 CSI는 지난 4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연초보다 높은 수준에서 기준선인 100을 크게 웃돌고 있어 집값이 오를 것이란 인식이 여전히 우세한 상황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특집] 시흥 ‘웨이브파크’ 8일 개장··· 한국형 골든코스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