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폐석면 불법처리행위 27건 적발
상태바
경기도 특사경, 폐석면 불법처리행위 27건 적발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0.09.24 23: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9개 석면 철거·해체 사업장 대상 불법 행위 집중수사
불법 투기·매립, 무허가 폐기물 수집·운반 등 27건 적발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폐석면을 무단으로 매립하거나, 포장하지 않고 운반하는 등 불법적으로 폐석면을 처리한 업체들이 경기도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810일부터 28일까지 석면 철거·해체 사업장 359곳을 대상으로 폐석면 처리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인 결과 불법 처리 행위 27건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위반내용은 폐석면 불법 매립투기 2무허가 폐기물처리업 5폐기물처리신고 미이행 4폐석면 부적정 보관 7폐기물 처리계획 미신고 4석면 해체작업 감리인 의무 미이행 2기타 3건 등이다.

평택시 A업체는 축사 철거 공사과정에서 폐기물 처리계획을 신고하지 않고 폐석면 약 400kg을 처리한 후 이를 허가 없이 운반하다 적발됐다. 해당 축사 건축주 B씨는 철거 후 남아 있는 폐석면 40kg을 축사 철거현장 부지에 매립했다가 수사를 받게 됐다.

포천시 C업체는 지붕철거 과정에서 발생한 폐석면을 별도 포장하지 않고 약 2000kg을 자루 3개에 나눠 담은 후 자신의 사업장 공터로 운반해 보관하다 적발됐으며, 평택시 건물임차인 D씨 역시 상가 리모델링 공사로 발생한 폐석면 천장재를 별도 포장해 보관하지 않고 상가 뒤편 공터에 폐건축자재와 함께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현행 제도는 건축물 철거 시 발생한 폐석면은 흩날리지 않도록 포장하도록 하고 있다.

특사경은 적발된 27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폐석면 불법 매립은 7년 이하 징역 또는 7천만 원 이하 벌금, 무허가 폐기물 수집·운반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 폐기물처리계획 미신고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석면은 1급 발암물질이기 때문에 폐석면 처리과정에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폐석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도민의 안전을 위해 폐석면 불법 처리행위에 대한 수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