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무원 피살 시신 화장 경위 논란
상태바
北, 공무원 피살 시신 화장 경위 논란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4 14: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북한은 전혀 달라진게 없다”
김종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은 무책임”
“北 ‘야만적 행태’ 분노 치밀어 오른다”
배준영 “국민공권력 살아 있음 보여라“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자제 당부
‘코로나19’ 고비 당국 지침에 협조해야
국민의힘은 최근 연평도 인근에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됐다는 보도에 대해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최근 연평도 인근에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됐다는 보도에 대해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연평도 인근에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됐다는 보도와 관련,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일갈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북측이 이 공무원의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피살 경위가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이 피살 당한 중대 사건을 정부가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하다"며 "그 동안 홍보한 '핫라인'이든, 소통 채널은 허구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격분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고(故) 박왕자 씨 사건이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게 없다"며 "(정부는)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를 취해 사건 전반을 소상히 밝히라"고 다그쳤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의 전말을 밝히기 위해 문 대통령에게 국가안전보장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야 한다"며 "투명한 경위 파악 및 단호한 대응으로 대한민국의 공권력이 살아 있음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아이가 둘씩이나 있는 40대 해수부 공무원 가장이 도대체 어떤 연유로 혼자 어업지도선을 타고 월북했다고 단정하는 것인지, 국민적 의혹이 커져가고 있다"며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란 문 대통령의 UN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도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고 직시했다.

한편 일부 보수층의 내달 3일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대해선 자제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연휴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최대 고비"라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는 게 타당하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