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021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원 결정
상태바
오산시, 2021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원 결정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9.22 1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2021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원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오산시가 2021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원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오산시가 2021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원으로 결정했다.

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한은경 오산시의회의원을 비롯한 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오산시 생활임금을 심의했다.

생활임금심의위원회는 코로나19로 인한 특수 상황, 타 지자체의 생활임금 수준, 시 재정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올해대비 동결된 금액으로, 내년도 최저임금 8720원과 비교해 1280(14.6%) 인상된 금액이다. 이를 근로자 법정 월 근로시간인 209시간으로 적용하면 월 209만 원을 지급받게 된다.

생활임금 적용 대상은 오산시와 오산시의 출자·출연기관의 직접 고용 노동자 729명이며, ·도비사업으로 채용 된 사람 중 추가임금 지급이 금지된 근로자와 생활임금 이상의 임금을 받고 있는 근로자는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상승분과 물가인상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결정했다, “생활임금제가 노동자들의 삶의 질을 증진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생활임금이란 근로자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간으로서 최소한 존엄성을 유지하며 생활할 수 있는 정도로 각 자치단체가 정한 임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