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생활쓰레기 소각시설 증설 힘 모은다···안성시-시의회-주민지원협의체 협약
상태바
안성 생활쓰레기 소각시설 증설 힘 모은다···안성시-시의회-주민지원협의체 협약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9.2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회수시설 증설 상호협력 약속
하루처리량 50톤 →80톤으로 증설
지난 21일 안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 유병선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등 대표자 3인은 ‘자원회수시설 증설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안성시청)
지난 21일 안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 유병선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등 대표자 3인은 ‘자원회수시설 증설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안성시청)

안성시가 생활쓰레기 소각시설인 자원회수시설의 증설을 통해 미래를 위해 필요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환경기초시설을 마련하기 위한 수순에 들어갔다.

김보라 안성시장,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 유병선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등 대표자 3인은 21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자원회수시설 증설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하며, 앞으로 진행될 자원회수시설 증설을 위한 협력사항들에 대해 협조하기로 했다.

지난 20056월부터 가동된 안성시자원회수시설은 하루 처리량 50톤의 소각처리시설로 내구연한인 15년이 경과했고, 시설이 노후됨에 따라 실제 처리량은 하루 40톤을 밑도는 상태로 가동효율은 약 80%수준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안성시의 소각용 생활쓰레기 발생량은 일일 약 54톤 정도이며, 자체처리를 초과하는 소각쓰레기는 외부로 처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협약체결 대상자인 김보라 안성시장은 생활 속에서 쓰레기가 배출되지 않으면 좋겠지만, 현 상황에 맞게 자원회수시설 증설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이 체결돼 감사하다사업추진에 따른 지역주민들과의 약속이 반드시 이행되도록 하겠다고 투명한 사업추진을 약속했다.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도 긴 협의과정을 겪어온 만큼 상호 협력해 원활하게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한다며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유병선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은 안성시가 주민들의 뜻을 잘 받아줘서 고맙다앞으로도 지금처럼 서로 협의를 통해 주민들에게 인정받는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그 간의 소회를 밝혔다.

안성시자원회수시설은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주민설명회, 주민지원협의체 협의 등 여러 과정을 거쳐 현재 하루처리량 50톤 규모에서 2023년까지 80/일 규모로 증설을 계획 중에 있으며, 안성시는 앞으로 실무적인 협의과정들이 더 남아있는 만큼 주민지원협의체와 원만히 협조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