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차 추경안’ 극적 합의···전 국민 통신비 지급 불발
상태바
여·야 ‘4차 추경안’ 극적 합의···전 국민 통신비 지급 불발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2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16~34세·65세 이상 2만원 지원
통신비 9300억원서 5300억 ‘삭감’
중학생 돌봄비용 15만원으로 확대
김태년 “정부 신속 집행하라” 당부
주호영 “어려운 국민들에 큰 도움”
여야는 그 동안 지루한 ‘삿바 싸움’을 벌여온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해 통신비 몫으로 책정됐던 9300억 원에서 5300억 원을 삭감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선별 지원키로 합의했다. /왼쪽부터 정성호 예결위원장,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추경호 예결위 간사. (사진=뉴스1)
여야는 그 동안 지루한 ‘삿바 싸움’을 벌여온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해 통신비 몫으로 책정됐던 9300억원에서 5300억원을 삭감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선별 지원키로 합의했다. 왼쪽부터 정성호 예결위원장,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추경호 예결위 간사. (사진=뉴스1)

여야는 22일 본회의를 앞두고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막판 쟁점이었던 통신비 2만원 13세 이상 전국민 지급은 불발되고, 만 16~34세, 65세 이상 국민에게만 2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로 (추경안을) 처리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정부는 신속한 집행을 통해 추석 전 국민들에게 (지원금이) 전달돼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번 4차 추경이 여야 간 원만하게 합의 통과돼 참 다행“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국민의힘)들 요구와 주장을 대폭 수용해준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박홍근 간사님, 이 모든 절차를 주재한 정성호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등이 수고하셨다"고 격려했다.

한편 통신비 몫으로 책정됐던 9300억원에서 5300억원을 삭감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선별 지원하고, 돌봄 비용은 중학생(만 13세~15세)까지 15만원을 지급한다.

특히 독감 백신의 경우 시중에 풀린 1100만개를 확보해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인을 대상으로 105만여명에게 무료로 접종한다.

법인택시 종사자도 개인택시와 마찬가지로 경영안정지원자금을 받게 된다.

아울러 논란이 됐던 유흥업소 등에도 소상공인 자금 200만원을 지급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