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전쟁-대웅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혈투'
상태바
끝나지 않은 전쟁-대웅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혈투'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9.22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ITC 전면 재검토 결정으로 재점화

대웅제약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가 대웅과 메디톡스가 벌이고 있는 보톡스 분쟁과 관련해 대웅제약과 미국 에볼루스(Evolus)사가 신청한 예비결정에 대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였다고 22일 밝혔다.

ITC 위원회는 행정판사가 내린 예비결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오는 11월 6일 최종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사안의 전말을 보면 지난 7월 ITC 행정판사 데이빗 쇼(David Shaw)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예비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웅제약은 예비결정의 중대한 오류가 있다며 이의신청서를 ITC에 제출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가 대웅과 메디톡스가 벌이고 있는 보톡스 분쟁과 관련해 대웅제약과 미국 에볼루스(Evolus)사가 신청한 예비결정에 대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였다고 22일 밝혔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가 대웅과 메디톡스가 벌이고 있는 보톡스 분쟁과 관련해 대웅제약과 미국 에볼루스(Evolus)사가 신청한 예비결정에 대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였다고 22일 밝혔다.(사진=대웅제약)

 

구체적으로는 ▲균주의 도용 여부 ▲제조공정의 도용 여부 ▲균주와 제조공정의 영업비밀성 ▲ITC의 관할권 ▲엘러간(Allergan)의 당사자 적격(standing) ▲ 미국 국내산업(domestic industry) 요건 충족 여부 등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ITC위원회는 사실상 해당 모든 사항에 대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여 예비결정 전반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ITC는 예비결정의 전체 또는 일부에 대해 파기(reverse), 수정(modify), 인용(affirm) 등의 판결을 내리게 된다. 이후 최종 결정자인 대통령의 승인 또는 거부권 행사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