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야에 ‘추경’ 통과 약속 이행 촉구
상태바
여, 야에 ‘추경’ 통과 약속 이행 촉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1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재난지원금 추석 전 전달돼야
소상공인 등 377만명에 3조 8000억원
특수고용직·장기 미취업 청년에 큰 힘
통신비 원안 VS 독감 접종 이견 대립
김종민 “빠른 시일 내에 ‘공수처’ 출범”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당초 약속한 날자에 처리돼 추석 전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전달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당초 약속한 날자에 처리돼 추석 전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전달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약속대로 22일 처리돼 ‘2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추석 전 전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이같이 밝히고 "‘코로나19’ 재확산 피해가 막심한 업종과 계층을 위한 긴급 재난지원 추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추경안이 약속대로 22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아마 추석 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377만 명이 총 3조 8000억 원을 우선 지원받게 된다"며 "특수고용직과 장기 미취업 청년에게도 큰 힘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여야는 22일 본회의의 처리 일정에 잠정 합의했으며, 국회 예산결산위는 막판 추경심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나, 여당은 통신비 원안을, 야당은 독감 접종을 주장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 원내대표가 "중요한 건 국회가 약속한 날 (추경안을) 제대로 통과시키고 신속 집행하는 것"이라며 "여야 간 작은 견해 차가 국민의 절박함보다 우선할 순 없다"고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편 김종민 최고위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한 입법을 완료하겠다고 전했다.

공수처법 개정안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됐으며, 야당이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선임치 않고 버티는 데 대해 민주당이 칼을 빼든 개정안이다.

모법은 추천위원을 "정당의 교섭단체가 추천한 2명"이라고 규정했는데, 개정안은 이를 "국회에서 추천하는 4인"으로 허들을 낮췄다.

김 최고위원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불가피한 개정"이라며 "국민의힘 반대로 법 집행이 늦어지긴 했지만, 이번 개정을 통해 민주당은 반드시 빠른 시일 내에 온전한 공수처를 출범시키겠다"고 역설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