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조사에 착수
상태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조사에 착수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21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혜수주 관련···‘진상조사특위’ 구성
최형두 "진상 밝혀내 조치 취할 계획"
민주당 "국민에 ‘석고대죄’ 하라" 촉구
국민의힘은 자당 소속 박덕흠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 시절, 거액의 공사를 특혜로 수주 했다는 의혹과 관련,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자당 소속 박덕흠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 시절, 거액의 공사를 특혜로 수주 했다는 의혹과 관련,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따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당 소속 박덕흠 의원을 조사하기 위해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조사에 착수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자체 윤리감찰단을 꾸려 재판에 넘겨지거나, 각종 의혹을 받은 의원들에 대한 조치에 나선 것과 관련, 야당도 이같은 상황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21일 구두 브리핑을 통해 "이런 사안에 대해 조사 경험과 전문 능력이 있는 검찰과 경찰 출신, 예산 조달 공공 수주 등에 관한 전문정책 능력과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 응분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최 원내대변인이 '신속'과 '응분'란 단어까지 거론하고 나선 것은 당 차원의 고강도 조치 가능성을 예고한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국회 국토교통위 피감기관으로부터 가족 소유의 건설사가 1000억 여 원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 의원은 "이해충돌은 없었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박 의원 측은 건설사들의 공개 입찰의 결과이고, 의원 당선 전에 공사 건이나, 매출이 더 많았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의 이해충돌 의혹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박 의원은 당장 사퇴하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하라”고 다그쳤다.

그는 특히 “누가 봐도 이해충돌의 소지가 다분한 의원이 관련 상임위에 배정됐다면 시작부터 잘못 끼운 단추”라며 “국민의힘은 공당으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