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문 대통령, 불공정 모른 척하고 공정 강조”
상태바
김종인 “문 대통령, 불공정 모른 척하고 공정 강조”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9.21 11: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의날 기념사 겨냥…“불공정 하나라도 시정해야”
박덕흠 의원 피감기관 공사 수주 논란엔 “당 입장 정리 중”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공정’을 여러 차례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청년의날 기념사와 관련해 ”불공정 사례들을 그냥 모른 척 지나면서 공정을 아무리 강조해봐야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기념사에서) 공정을 37번이나 말씀했다는데, 그동안 불공정 사례가 여러 가지 있었을 것 아니냐”며 “그걸 하나라도 시정하면서 공정을 강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공정경제3법(상법, 공정거래법, 금융그룹감독법) 개정에 대해서는 “내가 말한대로 자체가 큰 문제가 있는 게 아니다”며 “내용 중에서 일부 의원들이 논의하는 과정에서 시정할 게 몇 개 있으면 고쳐질 수 있지만, 3법 자체를 거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공정경제3법을 둘러싼 당내 반발에 대해서는 “의원 숫자가 많으니까 반대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그 자체가 별로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박덕흠 의원의 수천억원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 논란에 대해서는 “본인이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자기 입장을 소상히 밝힌다고 하니, 그걸 들어보고 당의 입장을 정하자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