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0명, 지역발생 55명...추석 명절 최대 고비될 듯
상태바
신규확진 70명, 지역발생 55명...추석 명절 최대 고비될 듯
  • 허태정 기자
  • 승인 2020.09.21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39일만에 50명대 밑으로
동아대 집단감염 등 위험요소 산재
16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13명 추가됐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성북구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나문성 기자)
21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70명 추가됐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성북구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나문성 기자)

2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명 추가로 발생했다. 이틀 연속 두자릿수를 보이며 진정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부산 동아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의 의견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명 늘어, 누적 2만3천4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의 82명보다 12명 줄어든 수치로, 이틀 연속 두자릿수다.

감염 경로별로 보면 지역발생이 55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은 서울 21명, 경기 18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 총 40명이 나왔다. 수도권에서 신규 확진자가 50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수도권에서 2차 유행이 발생한 이래 39일만에 처음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8명, 대전·충북·경남 각 2명, 경북 1명 등이다. 부산에서 이처럼 신규 확진자가 많은 것은 대면수업을 해온 동아대에서도 학생 8명이 집단감염됐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오늘부터 등교가 허용된 만큼 유사한 집단감염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특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도권-지방을 오가는 인파에서 감염 확산 우려가 있어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