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적극행정 공무원 면책기준 대폭 완화
상태바
안양시 적극행정 공무원 면책기준 대폭 완화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9.21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안양시에 적극행정면책제도 일부를 개정, 적극행정 면책 기준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사진=최대호 페이스북)
21일 최대호 안양시장은 “불합리한 행정을 타파하고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를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최대호 페이스북)

안양시가 규직을 개정, 소신을 갖고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동기부여를 한층 강화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적극행정면책제도(안양시 적극행정면책 등 감사소명제도의 운영에 관한 규칙) 일부를 개정, 적극행정 면책 기준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적극행정면책제도는 공무원이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게 나타났을 경우, 일정 요건을 충족했다면 징계처분을 면제 또는 감경해주는 제도이다.

자신의 업무에 대해 전문성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열심히 임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개정된 감사규칙에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 자세로 업무를 처리하면서 중대한 절차상의 하자가 없는 경우에 적극행정 면책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특히 공무원이 공익을 위한 업무로서 감사부서 또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사전컨설팅 및 권고에 따라 처리했을 경우도 적극행정 면책기준을 받도록 했다.

기존에는 업무의 처리에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검토하고, 법령에서 정한 필수적 행정절차와 결재 절차를 모두 거처서 처리한 사항으로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이 없는 것으로 추정될 때만 면책이 인정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열심히 일하는 도중에 발생한 과실에 대해서는 면책해 주는 기회를 제공하여 소극적이고 불합리한 행정을 타파하고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를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