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용버스터미널 재건축에 착수한다···내년 하반기 착공
상태바
용인시 공용버스터미널 재건축에 착수한다···내년 하반기 착공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9.19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개방형직위인 시민소통관을 지방행정 및 시설사무관, 일반임기제(개방형 5호)로 채용키로 하고 대상자를 공개 모집한다. 사진은 용인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용인시가 시설 보완이 시급한 용인 공영버스터미널을 재건축하고 버스 진·출입 동선 등을 개선해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용인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용인시가 시설 보완이 시급한 용인 공영버스터미널을 재건축하고 버스 진·출입 동선 등을 개선해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방침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처인구 김량장동 23의1일대 터미널 재건축 설계비 7억원을 편성해 공영버스터미널 설계 공모를 추진 중이다.

실시설계가 마무리 되는 내년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며 사업비는 9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018년 2월 현 공영버스터미널을 재건축하고 수지·기흥을 포함한 서부권에 GTX용인역 복합환승터미널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제3차 지방대중교통계획을 확정해 주민 공람를 거친 바 있다.

이와는 별도로 용인도시공사가 2018년 2월8일 공영터미널 이전 방안이 포함된 ‘종합운동장 사업화 방안 주민설명회’를 열었으나 2019년 3월 사업 타당성 용역 결과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터미널 이전과 관련해 도로·교량 등 기반시설을 구축 하는데 670억원 이상이 드는데다 개발사업 후 구도심과의 연계성도 불확실하고 향후 처인지역 주택공급계획 등에 의해 사업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송종율 교통건설국장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양지물류센터 등 대규모 개발건과 도로망 확충 등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공용버스터미널을 비롯한 처인 지역 공공시설에 대한 재배치와 공영버스터미널 활용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