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코로나 19 대응 공모에 4개 마을 공동체 선정
상태바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코로나 19 대응 공모에 4개 마을 공동체 선정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9.17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도시지속가능재단 기획공모사업에 선정된 마을 공동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세부 컨설팅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도시지속가능재단 기획공모사업에 선정된 마을 공동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세부 컨설팅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주민제안공모를 통해 ‘2020 도시재단 코로나19 대응 기획 공모 사업에 선정된 마을 공동체 4곳을 발표했다.

이번 ‘2020 도시재단 코로나19 대응 기획 공모사업은 수원지역 마을 단위의 주민 공동체들이 코로나19에 맞서 마을 주변의 방역 사각지대와 취약계층을 찾는 적극적인 방역 주체로 나서기 위함이다.

선발된 4개 사업은 지동 안전마을 주민을 지키자 동말 신사들과 함께하는 튼튼하고 깨끗하고 멋진 마을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킨다 영통2동 마을지킴이 방역사업이다.

지동 안전마을 주민을 지키자11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노을빛사람들이라는 마을 공동체가 주도한다. 팔달구 지동 주민들로 구성된 공동체는 재개발 지연으로 낙후된 환경에 노출된 취약계층 주민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찾았다. 골목을 직접 누비며 복지 사각지대 주민 현황을 파악하고 어린이집, 교회, 경로당 등 동네 자원과 연계한 방역계획을 수립하고, 방역에 필요한 인원을 모집해 취약계층 찾아가는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동말 신사들과 함께하는 튼튼하고 깨끗하고 멋진 마을은 팔달구 화서1동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노신사들의 모임 동말신사의 품격이라는 주체가 계획했다. 이들은 다양한 주거환경으로 둘러싸인 마을을 조사해 방역 관련 전문가의 교육을 받은 뒤 행정의 힘이 닿기 힘든 마을 곳곳을 방역하며 홀몸노인 등의 안부와 거주환경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킨다는 화서2동 주민들이 코로나19로 위축된 공동체 문화를 되살려보고자 활동을 구상했다. 15명의 회원이 활동 중인 꽃뫼선재미마을르네상스1인 가구 등을 찾아 방역을 돕는 한편 마을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열정을 보이는 주민이나 공무원 등 관계자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우리 마을 지킴이 칭찬 릴레이활동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로 했다.

영통2동 마을 지킴이 방역사업10명의 회원이 참여하는 봉사단체 영통2동 마을방역 봉사단이 주도한다. 공공 방역의 한계를 막기 위해 마을방역활동가를 발굴, 이들이 취약계층의 경제활동도 지원하고 마을 공동체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목표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오는 11월까지 3개월간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주체당 500만 원의 사업예산을 지원한다. 특히 4개 마을 공동체와 지역 내 방역 전문 사회적기업을 연계해 안전한 방역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세부 사업 컨설팅도 돕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