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 발생 다시 1백 명대…집단 감염 지속
상태바
코로나19 지역 발생 다시 1백 명대…집단 감염 지속
  • 허태정 기자
  • 승인 2020.09.16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13명 추가됐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성북구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나문성 기자)
16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13명 추가됐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성북구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나문성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13명 추가됐다. 나흘 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던 국내 지역발생 환자 수는 105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2만2천504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49명, 경기 24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81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전북 5명, 대구와 부산 각 4명, 광주와 경북에서 각 2명씩 발생했다.

서울 송파구 우리교회와 관련해 어제까지 총 10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과 관련해 모두 3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발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또,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와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관련 사례 등 크고 작은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가을로 접어드신 시기로 독감 유행도 앞두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