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치매안심센터, 코로나 19 극복 마스크 전달
상태바
양평군 치매안심센터, 코로나 19 극복 마스크 전달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9.15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강하면 운심1·2리와 청운면 용두1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와 마스크 목걸이 줄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강하면 운심1·2리와 청운면 용두1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와 마스크 목걸이 줄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강하면 운심1·2리와 청운면 용두1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와 마스크 목걸이 줄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편안하게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안심공동체 조성을 위해 지정된 마을로 2018년 청운면 용두1리를 시작으로, 2019년 강하면 운심1·2리를 지정해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치매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안전한 치매안심마을을 만들기 위해 각 마을별로 마스크 5000매와 마스크 목걸이줄 2500개를 전달해 치매안심마을 지역주민 및 각 마을에 지정된 치매극복 선도학교, 선도기관 및 단체, 치매안심상가 등에 배부했다.

더불어 지역주민 및 공공기관에서부터 상점까지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교육과 홍보를 실시, 60세 이상 지역주민에게는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을 지원하고 있으며, 치매환자와 그 가족에 대한 맞춤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이 되면 1년 차에는 치매안심마을 기반조성을 위한 지원이, 2년 차에는 치매안심마을이 정착할 수 있는 지원이 이뤄지며, 마지막 3년 차에는 안심마을이 자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환경개선 등의 지원사업이 추진된다.

군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의 추가지정과 다양한 지원서비스를 통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양평군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