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秋장관 아들 특혜 의혹’ 옹호
상태바
민주당 ‘秋장관 아들 특혜 의혹’ 옹호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15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슴이 말로 둔갑한 야당발 ‘지록위마’
김태년 “특혜도 없고·억울함도 없어야”
이젠 야당도 국회 일에 집중하라 충고
‘4차 추가경정안’ 초당적인 협조 요청
“추석 연휴, ‘대규모 집회’ 절대 안 돼”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 "이 문제는 현재 검찰이 수사하는 중인 만큼 검찰에 맡겨두고, 이젠 야당도 국회가 할 일에 집중해 달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 "이 문제는 현재 검찰이 수사하는 중인 만큼 검찰에 맡겨두고, 이젠 야당도 국회가 할 일에 집중해 달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비화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軍)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이는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發) 지록위마(指鹿爲馬)"라고 옹호(擁護)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전날 국정을 논의해야 할 (국회) 대정부질문이 추 장관 아들의 청문회장으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을 이 사안이 야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에 의해 엄청난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부풀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추 장관 아들의) 병가, 휴가는 규정에 따라 이뤄졌는데, 단지 이 사안이 검찰개혁을 진두지휘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문제라 이렇게 확대·재생산될 일인지 의문“이라며 ”특혜는 없어야하나 억울함도 없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와 함께 "현재 검찰이 수사하는 중인 만큼 수사는 검찰에 맡겨두고, 이젠 야당도 국회가 할 일에 집중해 달라"며 "전날 대정부질의를 통해 이 문제는 실체적 진실이 모두 밝혀졌다"고 단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 신속한 피해 지원을 위해 야당에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초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에서 추석 이후 (추경안을) 심사한다는 얘기가 들리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긴급재난지원금은 정쟁(政爭)이 될 수도 없고, 발목잡기 대상도 될 수 없다"고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가급적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집회를 금지해줄 것을 당부키도 했다.

그는 "이번 추석엔 이동하지 않는 것이 효도가 될 것 같다"며 "몸이 못가는 대신 선물 보내기 운동으로 정을 나누는 새로운 풍속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추석 연휴 기간 중 도심 대규모 집회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는 극우단체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가용 가능한 공권력을 총동원해 원천 차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