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지자체 최초 ‘일하는 시민을 위한 조례’ 추진
상태바
성남시, 전국 지자체 최초 ‘일하는 시민을 위한 조례’ 추진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9.14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14일 ‘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를 입법 예고했다. 사진은 성남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성남시는 14일 ‘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를 입법 예고했다. 사진은 성남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성남시가 14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를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이 조례는 일하는 시민을 노동관계법에 따른 근로자를 비롯한 고용상의 지위 또는 계약의 형태에 상관없이 일터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으로 규정했으며, 이는 전국 지자체 최초 사례다.

고용 형태가 불안한 프리랜서 방과 후 교사, 보험설계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배달라이더, 대리기사 등 플랫폼노동자 1인 영세 자영업자 등도 포함한다.

전 국민 고용보험이 시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제정으로 취약노동자의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려는 취지다.

이 조례는 또, 일하는 시민의 노동법률상담 지원, 사회 안전망과 공정거래 지침 마련 등의 사업 추진을 통해 노동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산업재해 예방, 좋은 일자리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안전한 노동환경을 제공 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세부 사업 추진을 위해 자문 기구인 15명의 노동권익위원회를 구성하고, 일하는 시민 지원 기금을 마련한다.

이 조례안은 오는 105일까지 의견 수렴 뒤 1120259회 시의회에서 의결하면 12월 중 공포·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