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개통 첫 날, 시흥시장 탑승해 불편 점검
상태바
수인선 개통 첫 날, 시흥시장 탑승해 불편 점검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9.13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승없이 40분만에 수원역 도착
청량리까지 환승없이 갈 수 있어
시민들 교통 불편 크게 개선 기대
수인선이 전 구간 완전 개통하는 첫 날인 지난 12일, 임병택 시흥시장과 박춘호 시흥시의장이 직접 수인선을 탑승해 시민 이용불편이 없는지 점검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수인선이 전 구간 완전 개통하는 첫 날인 지난 12일, 임병택 시흥시장과 박춘호 시흥시의장이 직접 수인선을 탑승해 시민 이용불편이 없는지 점검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개통 첫 날인 지난 12, 임병택 시흥시장과 박춘호 시흥시의장이 직접 수인선을 탑승해 시민 이용불편이 없는지 점검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수인선은 시흥시민을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권역 지역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향상에 크게 기여하는 중요한 철도노선이라면서 협궤열차의 추억이 간직된 열차로, 편리한 교통과 추억의 시간이 함께 달리는 의미 있는 전철 노선이라고 말했다.

이 날은 꼬마열차로 불린 수인선 협궤열차가 운행 중단된 지 25년 만에 수원~화성~안산~시흥~인천까지 전 구간이 완전하게 운행을 재개한 날이다. 수인선은 지난 20126월 오이도역~송도역 구간(13.1)1단계로 우선 개통됐으며, 이후 201622단계 송도역~인천역 구간(7.3)이 운행됐다. 그리고 마지막 3단계인 수원역~한대앞역 구간(19.9)이 개통되면서 전 구간이 온전하게 운행하게 됐다.

개통 첫 날, 시흥시장은 시흥시 월곶역에서 탑승해 수원역까지 40분 정도 수인선으로 이동하면서 이용불편사항이 없는지를 직접 확인했다.

그 간 오이도역에서 수인선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을 이동해 환승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수인선 전 구간 개통을 통해 환승 없이 수원역까지 40분 만에 빠르게 이동할 수 있었다. 분당선과 직결됨에 따라 수원을 지나 분당, 왕십리, 청량리까지도 환승 없이 갈 수 있어 시흥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 시장은 이번 수인선 개통에 이어 2021년에는 시흥시청에서 김포공항을 거쳐 고양시 대곡역으로 가는 서해선이 추가 개통되고, 2024년에는 시흥시청에서 여의도까지 가는 전철(신안산선), 2025년에는 시흥시 월곶에서 성남시 판교까지 가는 전철이 개통될 예정이라며 이외에도 제2경인선, 인천지하철2호선 연장선, GTX-C노선 시흥시 연장도 최종 확정되도록 최선을 다함으로써 시민에게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이 혁신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