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 경정장 대세는 1코스…2016년 47.2% 기록
상태바
미사 경정장 대세는 1코스…2016년 47.2% 기록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0.09.08 15: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정 경기 모습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정 경기 모습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경정에서 선수의 기량이나 모터의 성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진입 코스다. 현재 방식은 코스 쟁탈전을 펼칠 수 없는 고정 진입 방식이기 때문에 배번 그대로 코스에서 입상 경쟁을 펼쳐야 하는데 턴 마크에 가까운 코스일수록 유리하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점이다.

경정에서 코스는 인코스, 센터코스, 아웃코스로 나뉘는데 인코스는 1, 2코스를 센터코스는 3, 4코스를 아웃코스는 5, 6코스를 말한다. 역대 코스별 승률을 살펴보면 인코스 센터코스 아웃코스 순으로 높은 승률을 자랑하는데 개장 이후 오랜 기간 동안 1, 2코스간의 승률이 비슷하게 이어져오다 201435.8% , 201532.7%, 201647.2%, 201836%, 201933.8%, 202035.2%의 승률을 기록하며 최근 7년간 1코스가 초강세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기획 편성 제도(수요 경주 우승자를 우선적으로 목요 경주 1코스 배정하는 제도)나 온라인 스타트가 처음 도입된 2016년에는 무려 47%가 넘는 승률로 두 경기 중 한 경기는 1코스에서 우승자가 나올 정도로 극강의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1코스 강세가 확실하게 자리를 잡은 이유는 무엇일까. 대다수 경정 전문가들은 선수들의 스타트 능력 상향 평준화와 모터 성능의 하향 평준화를 그 이유로 꼽고 있다. 1코스는 짧은 조주거리로 인해 스타트 맞추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은 편인데 최근에는 파릇파릇한 신인급 선수들도 스타트에서만큼은 기존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을 정도로 전반적인 선수들의 스타트 능력이 좋아졌기 때문에 신인급 선수라 하더라도 1코스 인빠지기 승부가 가능한 상황이다.

여기에 소음방지를 위한 감응형 모터 투입으로 인해 모터가 전체적으로 예전보다 파워가 떨어진 것도 1코스 강세에 중요한 원인이라 할 수 있다. 2코스 내지는 센터코스에서 휘감기를 시도하려 해도 예전보다 부족한 파워로 인해 1코스 선수를 못 넘어가며 밀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탁월한 선회 스피드를 갖춘 정상급 선수들의 경우 심심치 않게 멋진 휘감기를 선보이지만 대체로 휘감기 비중은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찌르기 위주의 1턴 전개 비중이 좀 더 높아진 상황이다. 1턴 마크와 가장 멀리 있는 아웃코스의 휘감기 승부는 아예 사라졌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이처럼 1코스 초강세 현상이 확실히 자리 잡은 상황인 만큼 팬들도 이에 맞는 베팅 전략을 세워 나가는 것이 좋겠다. 거의 대부분의 선수들이 1코스는 우승 욕심을 내볼 수 있기 때문에 하위급 선수라도 모터만 받쳐준다면 충분히 이변의 축으로 노릴 수 있겠고 반대로 탁월한 인빠지기 능력을 펼치는 강자라면 후착으로는 2, 3코스에서의 찌르기 입상이 유력한 상황이라 이러한 편성을 찾아 확실한 저배당 공략을 노리는 전략도 충분히 고려해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