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
상태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9.04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은 2단계 2주 연장키로...정세균 총리, "국민들의 인내 부탁한다"
정부가 6일로 종료되는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TV 캡쳐)
정부가 6일로 종료되는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TV 캡쳐)

정부가 6일로 종료되는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 방침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의 경우 '2.5단계' 적용 기간을 1주일 연장하고, 나머지 지역은 2단계 적용 기간을 2주 더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확진자가 다소 감소하는 모습이지만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지 못하고 있다"며 "성급하게 방역 조치를 완화해 위기를 초래하기보다는 확실한 반전 국면을 만들 때까지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서민 경제의 어려움과 일상 생활의 불편을 생각하면 대단히 죄송스러운 마음이지만, 지금 고삐를 바짝 조여 확실한 감소세로 접어들어야만 더 큰 고통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 여러분들의 이해와 인내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