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주택공급 계획 전면 철회하라”
상태바
김종천 과천시장 “주택공급 계획 전면 철회하라”
  • 권광수 기자
  • 승인 2020.09.03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공급반대 2차 성명 발표 나서
“정부 강행 시 행정절차 협조 안해”
“인구 과밀·교통혼잡 등 문제 야기”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2일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설치된 천막 집무실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 재차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계획을 즉각적으로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제공=과천시청)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2일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설치된 천막 집무실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 재차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계획을 즉각적으로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제공=과천시청)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2일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설치된 천막 집무실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 지난 28일 성명 발표에 이어 재차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계획을 즉각적으로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 시장은 성명을 통해 지난 84일 정부가 발표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 공급계획이 강행된다면,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 건설과 관련한 일체의 행정절차에 협조하지 않겠다주택공급 계획 철회를 위해 필요한 행동을 시민과 함께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일대에 4천호의 주택이 건설되면, 도심인구 과밀, ·중학교 수용 능력 초과, 상하수 처리 능력 초과, 교통 혼잡 등이 야기된다. 도시계획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에도 현실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무리한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부의 일방적인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은 합리적인 도시계획을 저해하고, 시민의 행복권을 침해할뿐만 아니라 현실적인 여건을 도외시한 밀어붙이기식 사업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지는 국가전략 차원의 요지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국가재산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활용돼야 하며, 그 과정에서 과천시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다시 한번 주장하며 국가의 미래와 과천시민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의 철회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