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역대 스포츠경향배 대상경주 되돌아보기
상태바
경정, 역대 스포츠경향배 대상경주 되돌아보기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0.09.01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정 경기 모습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정 경기 모습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경정에서 시즌 대상경주는 총 5개 대회가 열린다.

4월 스포츠월드배를 비롯해 8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9월 스포츠경향배, 10월 쿠리하라배 특별경정, 12월 그랑프리 대상경정이 시행되고 있다.

세 번째로 9월에 개최되는 스포츠경향배를 살펴본다.

경정 팬이라면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스포츠경향배는 2007년 스포츠칸배라는 이름으로 2010년까지 펼쳐졌고 2011년부터 지금의 스포츠경향배로 이름을 바꿔 2019년까지 시행됐다. 지난 13년간 총 45명이 결승전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을 향한 멋진 레이스를 펼쳤는데 자세하게 살펴보겠다.

# 이응석 초대 챔피언 등극

모든 스포츠가 그렇듯이 첫 대회 우승자에 대한 기억은 팬들의 뇌리에 꽃히기 마련이다.

2007292일차(913) 14경주에는 전일 치열한 예선전을 뚫고 올라온 6명의 물 위의 전사들이 스포츠칸배 첫 우승이라는 목표를 향해 승부수를 던졌다. 그 중 이응석(1, A2, 50)4코스에 출전해 당시 기력 좋은 49번 모터(소개항주 6.64)0.18초라는 주도적인 스타트를 활용해 경정 전법의 꽃인 휘감아찌르기 후 2호정 김종민(2, A1, 44)의 도전을 물리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초대 챔피언이 되었다.

이응석은 스포츠경향배에 총 4회 출전해 우승 2(2007, 2009), 준우승 1(2017)를 기록했다.

# 결승 진출해 모두 우승 진기록 세운 심상철

5기 고일수(은퇴, 111) 이후 신인으로 첫 시즌 두 자리 1착 횟수를 기록한 선수가 없어 신인의 한계를 느끼던 시점에서 심상철(7, A1, 39)이 데뷔 첫해인 200813승으로 경정 팬들에게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신인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낸 심상철은 다승왕 3(201641, 201745, 201943)와 함께 개인 통산 358승으로 개인 통산 다승 랭킹 9위를 기록하고 있다.(1위 김종민 457, 2위 길현태 422, 3위 곽현성 402) 하지만 한 시즌 평균 승수를 체크해보면 27.5승으로 개인 최다승을 기록 중인 김종민(평균 25.3)보다 많은 승수를 기록하고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그 격차는 줄어들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대상경주 중 결승에 진출해 모두 우승을 거둔 선수는 심상철이 유일하다.

끝으로 스포츠칸배 이름으로 치러진 2010282일 차 14경주에 출전해 선수 중 가장 저조한 소개항주(6.70)를 기록한 66번 모터와 함께 3코스에서 과감한 휘감기(스타트 0.20) 전개 이후 1호정인 배혜민(7)의 도전을 뿌리치며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높이 치켜 올렸다. 여기에 지금까지 스포츠경향배를 통틀어 가장 큰 배당인 쌍승 58.2, 삼복승 66.5배를 터트리는 기염까지 보이며 경정 팬에게 심상철이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또한 역대 대상경주 중 하나의 대회 스포츠경향 배에서 4(20152018)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까지 세워 명실상부한 현 경정 최강자다운 모습을 유감없이 보였다.

# 여자선수 최고 성적은 안지민

스포츠경향배 출전 선수 중 여자 선수는 6명으로 3기 문안나(20163) 박정아(20173) 이주영(20183), 6기 손지영(20143), 12기 김인혜(20185)와 안지민(6, A2, 36)이 출전했다.

대상경주는 일반경주와 다르게 남자 선수들이 적극적인 스타트 승부를 펼쳐 여자 선수들이 1턴을 주도적으로 나서기는 쉽지 않다. 그런 이유로 휘감기보다는 찌르기 전개로 1턴 공략에 나서는데 2016년 안지민은 달랐다. 7월에 치러진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결승전에서 스타트(0.13) 집중력 속에 휘감아찌르기로 생애 첫 대상경주 3(우승 심상철, 준우승 김현철) 입상을 했다.

그 여세를 몰아 342일 차(922) 15경주에서 진가를 보여주었다. 최강 전력으로 평가받는 심상철의 우승이 유력한 가운데 23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었다. 안지민은 전개가 불리한 6코스에 출전해 출전 선수 중 가장 빠른 0.26초의 스타트를 활용한 붙어돌기 후 당시 2호정의 강창효(1)의 도전을 뿌리치며 여자 선수 중 최고 성적 2위를 기록했다.

이서범 경정고수 전문분석위원은 대상경주도 일반경주와 마찬가지로 코스 이점이 있는 12코스가 우세한 모습이고 입상권 전법은 타 선수를 압도하는 스타트가 우승을 좌우하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다만 찌르기 전법도 표에서 알 수 있듯이 우승을 포함해 3위 이내 입상이 총 12회를 기록하고 있어 항상 이변의 주역인 만큼 출전 선수의 경주 특성을 면밀히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