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로 뻗어가는 이천시 도자 연수 프로그램
상태바
전 세계로 뻗어가는 이천시 도자 연수 프로그램
  • 김선민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7.12.04 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가나자와시 시라이와 레이코 씨 한국의 우수한 도자기술 배운 12번째 수료자

| 중앙신문=김선민 기자 | 이탈리아, 미국, 스페인,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국 도자 애호가 및 예술가들이 한국의 도자 기술과 문화를 배우기 위해 도자의 본고장이자 ‘공예 및 민속예술’ 유네스코 창의도시인 이천시를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있다.

2013년 3월 이후 연중 실시 중인 ‘도자도제 프로그램’은 지금까지 해외연수자 9명과 국내 연수자 3명을 배출했다. 도자전공 학생은 물론 기성 도예가까지 본 프로그램을 이수한 수료자의 면모는 다양한데, 이는 도자 관련 기초기술 습득 단계부터 수준 높은 기술의 연마 단계까지 수요자들의 욕구를 모두 만족시키고 있다는 반증이다.

지난 11월 29일 열두 번째 연수자로 조병돈 시장으로부터 수료증을 교부받은 시라이와 레이코(Shiraiwa Reiko)는 일본 가나자와시에서 한국의 우수한 도자기술을 배우기 위해 직접 이천을 찾아왔다. 시라이와는 본 프로그램의 참가 이유에 대해 ”비록 일본 박물관에서도 이천의 도자기를 관람하고 느낄 수 있지만, 도자기가 탄생하게 된 이천의 지형, 기후 등도 느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도자도제 프로그램은 ‘공예 및 민속예술’ 유네스코 창의도시 이천시를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매개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조병돈 이천시장은 “세계 곳곳에서 자부담으로 직접 도자기를 배우기 위해 이천을 찾는 만큼 도자 도시 이천시의 인지도는 이미 세계적으로 널리 퍼져있다”며, 향후 이천시의 훌륭한 공예 인적 자산과 인프라를 활용한 시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보다 많은 국내외 방문객들이 유네스코 창의도시 이천을 찾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