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광훈 목사-통합당’ 강력 비판
상태바
민주당 ‘전광훈 목사-통합당’ 강력 비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0.08.18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국민 생명 위협 반사회적 행위”
“정부 방역조치 방해 엄정히 대응할 것”
“종교-표현 자유···타인 생명 위협 안 돼”
“통합당의 집회 강행 방조는 범죄 행위”
윤관석 ‘통합당 차원 대국민 사과’ 촉구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8·15 집회’에 참석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미래통합당을 싸잡아 비난하고,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8·15 집회’에 참석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미래통합당을 싸잡아 비난하고,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에서 집회를 가진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강력 비난하고,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도 이를 방조했다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빍히고 "신천지 사태에 이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특정 교회의 반사회적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며 "정부의 방역조치를 방해하는 위법행위에 대해선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가 거론한 특정교회는 전광훈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다.

김 원내대표는 "종교와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누구도 (타인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권리는 없다"며 "전 목사는 방역을 방해하고 코로나를 확산시킨 법적, 도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현 시점에서 방역조치에 대한 불응은 생명을 위협하는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거듭된 만류에도 대규모 집회 참석, 진단검사 고의 지연 의혹, 불성실한 명단 제출 등은 이미 국민이 용인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섰다"고 질타했다.

한편 민주당은 ‘8·15 집회’에 통합당 인사들이 일부 참석한 일과, 통합당이 전 목사 측의 집회를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은 점을 호되게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서울시가 방역강화를 위해 집회 금지조치를 발표했음에도 홍문표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이 집회에 참석했다"며 "통합당은 당원들을 대상으로 금지된 ‘8·15 집회’에 참석치 말라는 어떠한 지침도 내리지 않았는데 이는 집회 강행을 사실상 방조한 것"이라고 질책했다.

그는 특히 "통합당의 전현직 의원들이 전 목사를 홍호하며 정부 비난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데, 전 목사의 비상식적인 선동과 국민 편 가르기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홍 의원과 김진태,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한 통합당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통합당의 일부 정치인들의 행위는 명백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통합당 차원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정당인지 지켜볼 것"이라고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내일 날씨] 경기·인천(8일, 월)...새벽부터 장맛비, 많은 곳 100㎜↑
  • [내일 날씨] 경기·인천(6일, 토)...소서 장맛비 ‘최대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