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53번 확진환자 서울 성북구 교회 방문력
상태바
남동구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53번 확진환자 서울 성북구 교회 방문력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8.15 13: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동구청)
지난 2월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동구청)

남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52~54번째)이 추가 발생했다.

남동구는 15일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소재 교회를 다녀온 53번째 확진자를 비롯해 총 3명의 추가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52번째 확진자로 판정된 A(만수 5동 거주)는 지난 13일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느끼고 14일 인천의 한 안심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당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조사 중이며, 가족과 직장동료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추가 접촉자를 확인 중이다.

53번째 확진자 B(간석 4동 거주)는 최근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소재 교회 예배에 지난 9일 참석했으며, 12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느끼고 14일 성북구 보건소로부터 해당 교회 집단 감염 발생 소식을 듣고 당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의 가족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54번째 확진자 C(구월 4동 거주)는 지난 14일 발열과 콧물 증상을 느끼고 당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다음날인 15양성판정을 받았다.

C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조사 중이다.

남동구는 이들 확진자 모두 인천의료원 음압격리병상에 이송·입원 조치하고, 확진자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작업을 완료했다.

이동 동선은 구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