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 발동
상태바
경기도 내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 발동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8.14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15일부터 2주간 교회 포함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 제외한 각종 모임과 행사 금지
14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집회 제한명령 관련 경기도지사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이재명 지사가 코로나19 집회 제한명령과 관련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교회 소모임 등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자 경기도가 교회를 포함한 모든 종교시설에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각종 모임과 행사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집합제한명령이 중단된 pc, 다방, 목욕장업, 학원, 교습소 등에도 예방수칙 준수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727일부터 813일까지 도내에서 2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37%에 달하는 78명이 종교시설에서 발생해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특히 종교모임 후 단체로 식사하는 행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성가대 연습 등 동일한 위반사례 반복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815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 같은 소식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페이스북)를 통해서도 알렸다. 

처분대상은 도내 15,778개 종교시설로 기독교시설은 13,707개이며 천주교시설 399, 불교시설 1,481, 원불교·유교·이슬람교 등 기타 191개다.

이에 따라 도내 종교시설은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의 각종 대면 모임 활동 및 행사 정규 예배·미사·법회 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이재명 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종교시설에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각종 모임과 행사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 소식을 알렸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은 음식 제공 및 단체 식사 금지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이용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마스크 착용 종교행사 전후 시설 소독 및 소독대장 작성 시설 내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등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정상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이 지사는 PC(7,297개소), 다방(1,254개소), 목욕장업(897개소), 학원·교습소(33,091개소)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하는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다. 도는 PC방에 대해 지난 48일부터 55일까지, 다방과 목욕장업은 410일부터 55일까지, 학원·교습소는 318일부터 46일까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집합금지로 조치가 강화된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아울러 집합제한 명령을 위반해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이에 대한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이 구상 청구될 수 있다.

이 지사는 이번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은 종교의 자유 침해가 아닌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종교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물류시설·콜센터·장례식장·결혼식장 총 1,586개소와 유흥주점·감성주점·콜라텍·단란주점·코인노래연습장 8,376개소에 별도 해제 시까지 방역수칙준수를 권고 중이다. 또 다단계·후원방문판매·방문판매 4,849개소에는 17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