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28년 만에 택배 노동자 첫 휴가··· 근본적인 방안 마련"
상태바
김태년, "28년 만에 택배 노동자 첫 휴가··· 근본적인 방안 마련"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8.14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정기국회에서 고용보험법 개정안 처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택배 산업 시작 후 28년 만에 시도되는 첫 '택배 없는 날'에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며 고용보험 개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택배연대노조와 물류협회가 휴가에 합의한 것은 노사 상생의 새로운 모델"이라면서도 "개인사업자로 분류되는 특수고용노동자이기 때문에 연차휴가와 법정 노동시간 등 노동법의 보호를 못 받고 있다. 오늘의 합의 휴식이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에 나서겠다. 쉴 권리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면서, "올해 정기국회에서 특수고용노동자에게까지 고용보험을 확대하는 내용의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은 김 원내대표 취임 100일을 맞이한 날이다. 그러나 전날 수해복구에 집중하기 위해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