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집 후원금 88억 원 모금…시설에 간 돈은 2억 원
상태바
나눔의집 후원금 88억 원 모금…시설에 간 돈은 2억 원
  • 김진호 화백
  • 승인 2020.08.11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기춘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장은 25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눔의 집 이사진(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이 지난 18일 합동조사단이 발표한 조사결과에 대한 입장문을 실은 신문 광고를 내는 등 사실을 왜곡하고, 그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주장을 하는 것 자체로도 나눔의 집을 운영할 의지나 능력이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합동조사단은 나눔의 집 이사진의 입장문에 대한 의견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송 단장은, 나눔의 집 이사진들은 입장문을 통해 관할 지자체인 광주시와 경기도가 운영상 미숙을 미리 지적하고 지도해 주었다면 작금의 사태까지는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한다면서 그러나 경기도와 광주시의 지도 감독 해태에 따른 책임도 있지만, 이와 별론으로 지난 20여 년 동안 이러한 법령위반과 인권침해를 개선하지 못하였다는 것은 법인이 나눔의 집을 운영할 능력도, 의지도 없음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