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스마트행정 데이터 통합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 열어
상태바
화성시, ‘스마트행정 데이터 통합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 열어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8.09 1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시청 상황실에서 ‘스마트행정 데이터 통합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를 열고 디지털 행정 혁신을 예고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시청 상황실에서 ‘스마트행정 데이터 통합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를 열고 디지털 행정 혁신을 예고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시청 상황실에서 스마트행정 데이터 통합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를 열고 디지털 행정 혁신을 예고했다.

시는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해 각 부서가 개별적으로 가지고 있는 방대한 행정 데이터와 기관별, 산업별로 산재한 데이터를 수집, 연계, 개방이 가능한 통합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총 5억 원이 투입되며, 설계, 개발, 시험운영을 거쳐 20212월까지 구축될 예정이다.

재난안전, 교통, 환경, 문화관광, 재정 등 1038개 항목, 200여 종의 행정데이터가 시스템에 수집·연동되며 데이터 수집 자동화로 위기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정보분석 및 공유 가능 시각화된 데이터로 합리적 의사결정 지원 부서별·담당자별 맞춤형 정보 제공 등이 가능해진다.

특히 하나의 플랫폼에 데이터가 집적되면서 보다 효율적인 정책 결정과 신속·정확한 대시민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김종대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전 지구적 위기상황을 통해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위한 행정 혁신을 고민하게 됐다, “이번 통합플랫폼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김상호 하남시장 '교산지구 발표...핵심은 3호선 건설'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