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진출입로 유실된 이천시 서경리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
상태바
마을 진출입로 유실된 이천시 서경리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0.08.03 2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마을 진출입 도로가 유실된 이천시 모가면 서경 저수지 인근 현장을 방문, 피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사진=송석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오후 집중호우로 인해 마을 진출입 도로가 유실된 이천시 모가면 서경 저수지 인근 현장을 방문, 응급복구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피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곳은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서경리 마을 주민들의 진출입로인 폭 8미터 도로가 약 15미터 유실된 곳이다.

정 총리는, 경기도와 이천시, 행정안전부에 피해 시설물의 신속한 응급복구와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예찰활동 강화를 강조하면서,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비상한 각오로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