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형 뉴딜 글로벌 선도도시로 도약
상태바
인천시, 인천형 뉴딜 글로벌 선도도시로 도약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8.03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대면회의와 영상회의를 접목한 '이음영상회의'에서 실·국장 들과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대면회의와 영상회의를 접목한 '이음영상회의'에서 실·국장 들과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박남춘 인천시장이 한국판 뉴딜에 대응하는 인천형 뉴딜을 통해 인천시의 현안해결과 도시의 미래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3일 열린 8월 실·국장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에 대응하기 위한 ‘인천형 뉴딜 추진과제’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관계 공무원과 전문가로 인천형 뉴딜 TF를 즉시 가동하는 한편, 이날 모든 실․국 및 사업소별로 보고된 내용을 기초로 9월까지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우선 ‘인천형’ 뉴딜추진방향으로는 디지털·그린·휴먼 뉴딜 등 중앙정부의 한국판 뉴딜을 기본 기조로 하되, 인천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바이오 산업 뉴딜을 추가해 3+1 축으로방향을 잡기로 했다.

인천시는 이를 통해 인천시가 가진 도시 현안을 해결하는 동시에 혁신기술과 글로벌 인재유입을 통한 글로벌 첨단산업도시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인천시가 가진 도시문제 등 현안해결을 위해서는 스마트 상하수도, 스마트 자원순환, 섬 지역 스마트 의료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과 도시 환경 관련 사업을 우선 검토하기로 했다.

인천시의 도시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도시숲, 단절된 녹지 연계, 전선 지중화, 친환경 버스·택시 도입방안이 주로 논의됐다.

한편, 인천시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해상풍력발전, 스마트 산단, 디지털 트윈,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과 함께 민선 7기에서 기반을 다져온 바이오 클러스터와 AI클러스터 육성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의 미래는 수도권을 위해 희생하는 과거의도시가 아니라, 세계 최고수준의 혁신기술과 글로벌 인재와 자본이 모이는 글로벌 미래선도도시가 되어야 한다”면서 인천형 뉴딜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