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둔역 인근 선로 유실...여주역-신둔역 간 전철운행 잠정 중단
상태바
신둔역 인근 선로 유실...여주역-신둔역 간 전철운행 잠정 중단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0.08.02 2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복구 때까지 셔틀버스 운행”

여주-판교를 연결하는 경강선 신둔역 인근 선로가 유실돼 2일 오후 7시부터 여주역-신둔역 간 전철운행이 중단됐다.

이천시·여주시에 따르면 이날 내린 비로 이천 신둔역 인근의 선로가 일부 유실되면서 여주-신둔 구간 전철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여주시는 여주역까지 오가는 전철 승객들을 위해 곧바로 셔틀버스를 투입, 운행에 들어갔다.

경강선 관계자는 완전복구 때 까지는 약 2-3일 소요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보되고 있어 정확한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