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조폭설...가짜뉴스 유포자 고발
상태바
이재명 지사 조폭설...가짜뉴스 유포자 고발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8.01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뉴스 대책단, 이 지사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90건 고발
'옥수동 밀회'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는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의 백종덕 변호사.
백종덕 공동단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퍼지고 있는 조폭설 등 가짜뉴스 90건을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은 이재명 선거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을 맡았던 백종덕 변호사. (사진=중앙신문DB)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짜뉴스 90건이 고발됐다.

백종덕 변호사와 최정민 변호사, 서성민 변호사를 공동단장으로 하는 대책단이 지난 6월에 개설한 온라인 신고센터(코로나19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통해 제보된 내용을 검토한 결과, 그중 악의적이고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90건을 지난 29일 광주경찰서와 분당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신고센터를 통해 제보된 가짜뉴스 내용은 경기도지사 조폭설 장애인 엘리베이터 감금설 경기도지사 30년지기 친구 살해설 친형 강제입원 경기도지사 일베설 등으로 이미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밝혀진 내용들이다.

백종덕 공동단장은 더 황당한 가짜뉴스들이 등장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직폭력배였다는 웃지 못 할 가짜뉴스부터 성남시장 임기 중 가동 중단된 적 없는 엘리베이터의 전원을 꺼서 장애인들을 엘리베이터에 감금했다’”는 악의적인 가짜 뉴스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는 한번 뿌려지면 더 악의적으로 왜곡되고 진실이 밝혀져도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한 예로 경기도지사가 멀쩡히 살아있는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는 가짜 뉴스를 아직도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백종덕 공동단장은 무죄취지 파기환송 후 경기도지사에 대한 높아진 기대만큼 더 많은 가짜뉴스들이 조직적으로 유포될 것으로 판단, 지속적이고 상시적으로 모니터링 해 경기도와 경기도지사가 도정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서울시 중구에서 바라본 대한민국 ‘萬象’
  • [기획] 파주형 마을살리기 프로젝트-광탄면 편 “집 떠나와~ 차타고~ 파주 광탄면 가는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