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의 징조?... 6월 산업생산 4.2%↑
상태바
코로나19 극복의 징조?... 6월 산업생산 4.2%↑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7.31 09: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소비·투자 등 전월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

6월 중 국내 생산·소비·투자 등 주요 경제 지표가 전달인 5월에 견줘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6월 전(全)산업생산은 5월 대비 4.2% 증가했다.

이로써 올 들어 5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다가 반등한 것이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도 0.7%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에 비해 자동차(22.9%) 반도체(3.8%) 등 생산이 늘어난 영향으로 7.2% 급증했고, 서비스업생산은 교육(5.4%) 등이 늘면서 2.2% 증가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에 비해 2.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가 종료될 예정이라 자동차 관련 소비가 늘었고, 긴급재난지원금(코로나지원금)이 지급된 데다 더운 날씨로 여름 옷 판매가 늘었다"고 말했다.

설비투자는 5.4% 늘었다. 정밀기기 등 기계류(4.7%)와 자동차 등 운송장비(7.2%) 투자가 모두 늘어난 영향이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포인트 증가하며 5개월만에 동반 상승세를 보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4~5월 세계 주요국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큰 폭으로 수출이 감소해 생산 및 제조업이 좋지 않았는데, 6월부터 주요국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관련 지표가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6월 전(全)산업생산은 5월 대비 4.2% 증가했다.(자료=통계청)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6월 전(全)산업생산은 5월 대비 4.2% 증가했다.(자료=통계청)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서울시 중구에서 바라본 대한민국 ‘萬象’
  • [기획] 파주형 마을살리기 프로젝트-광탄면 편 “집 떠나와~ 차타고~ 파주 광탄면 가는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