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6600번 직행 광역버스’ 개통
상태바
평택시, ‘6600번 직행 광역버스’ 개통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7.28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까지 편하게 출퇴근 가능
정 시장 “시민 수요 맞게 확충”
평택시가 28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갖고 6600번 직행좌석형 광역버스가 다음달 6일 신설되어 개통 및 운행을 개시한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가 28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갖고 6600번 직행좌석형 광역버스가 다음달 6일 신설되어 개통 및 운행을 개시한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가 28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갖고 6600번 직행좌석형 광역버스가 다음달 6일 신설되어 개통 및 운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금번 신설노선인 6600번 광역버스는 평택 용죽, 소사벌, 서재, 동삭2지구, 동삭동 등 남부권역과 북부권역인 진위, 서탄면을 경유해 버스 10대로 135회 운행할 예정이며, ·퇴근 시간대에 집중 배차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서울을 오가게 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86M5438 광역버스 개통 이후, 남부권역 시민들의 서울(강남) 이동수요 및 노선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20196월부터 노선신설에 필요한 버스 총량제, 차량확보 및 운행계통 등 노선인가에 필요한 내용을 경기도, 서울시 등과 협의절차를 거쳐 1년여 만인 금년 5월 노선인가를 받아 운행하게 되는 성과를 내게 됐다.

시 관계자는 금번 노선신설로 광역버스 이용에 다소 소외됐던 남부권역과 북부권역 시민들이 광역버스를 이용해 서울까지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해졌으며”, “수도권 시내버스와 지하철 환승도 가능해 시외버스 요금에 비해 최소 3850(평택), 2750(송탄), SRT 요금에 비해 최소 6350원이 저렴해 실질적인 요금혜택의 폭이 크다고 밝혔다.

김형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앞으로도 시민 수요에 맞게 광역버스를 확충해 평택~서울 간 이동을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