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최우수 적극 행정에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선정
상태바
수원시, 최우수 적극 행정에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선정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7.12 1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2020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선발에서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사업을 최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는 ‘2020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선발에서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사업을 최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는 시민과 시 공무원이 ‘2020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선발에서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사업을 최우수사례로 선정했다고 10일 시는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진행된 ‘2020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선발 사업에서 도시안전통합센터가 추진한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최우수적극행정으로 선발했 다.

시민과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에서 834명의 시민들이참여한 가운데 주민 체감도 적극성·창의성·전문성 중요도·난이도 확산가능성 등을 평가기준으로해 최우수, 우수, 장려, 노력 부분으로 5건의 적극 행정 우수사례 5건을 선정했다.

우석철 교통정보팀장을 중심으로 한 전국 최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사업은 전국 최초로 응급환자 이송 시, 차량위치를 GPS로 추적해 구급차가 교차로에 진입할 때 자동적으로 주행신호를 부여하는 시스템으로 긴급환자 이송 시간을 절반 이하로 단축하는 시스템이다.

이는 도시안전통합센터와 연결된 시내 모든 교차로의 신호제어가 가능해 긴급환자 이송 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이 외에 4건의 행정 우수사례도 선정됐다.

우수에는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입국자 대상 임시검사시설 운영’(도시계획과) 사업이, 장려에는 코로나19 감염증, 신속한 정보전달에서 재난기본소득까지 한번에 쓱’(정보통신과) 사업이 각각 선발됐다.

노력에는 취약계층 재난기본소득 신청, 사회복지시설 연계로 촘촘하게 챙긴다’(사회복지과)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천 마스크 제작·배부’(자치행정과) 등이 동시 선정됐다.

시는 우수사례 5건에 대해 표창 및 시상금 15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