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署, 3인조 금은방 털이범 8시간 만에 모두 검거
상태바
인천 계양署, 3인조 금은방 털이범 8시간 만에 모두 검거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7.12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7시 37분 계양구의 대로변에 있는 한 금은방에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귀금속 약 5000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사진=이복수 기자)
11일 오후 7시 37분 계양구의 대로변에 있는 한 금은방에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귀금속 약 5000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수사끝에 8시간 만에 검거됐다. 사진은 사건 현장. (사진=이복수 기자)

인천 계양구의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던 3인조 절도범들이 범행 8시간 만에 모두 검거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12일 계양구의 한 대로변에 있는 금은방을 턴 3인조 절도범들을 모두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한 명은 하루 전날인 11일 오후 737분 계양구의 대로변에 있는 한 금은방에서 주인을 망치로 위협하고 귀금속 약 5000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났다.

금은방 주인 A(63)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을 감식하는 한편 주변 CCTV를 통해 이들이 금은방에서 약 1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택시를 타고 간 것을 확인, 용의자들의 동선을 추적한 끝에 부평구에 있던 2명을 검거했다.

3인조 중 나머지 한 명은 이들의 검거 소식을 듣고 새벽 430분께 자수했다.

경찰은 범행 8시간 만에 3인조 절도범들을 모두 검거했다오토바이 헬멧 착용이나 망치로 위협하는 등의 범행 수법이 지난 7일 부평구의 금은방에서 일어난 사건과 흡사해 여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