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작전세력의 ‘허위매물’ 뿌리 뽑는다
상태바
부동산 작전세력의 ‘허위매물’ 뿌리 뽑는다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7.10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매물 올리는 부동산, 최대 6개월 매물 등록 금지

부동산 가격조정을 위해 온라인에 ‘허위매물’을 상습적으로 올린 부동산 중개소는 최대 6개월간 매물을 등록할 수 없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온라인 부동산 광고 자율규약 개정안’을 승인, 오는 27일부터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5년간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접수된 거짓매물 등록 건수는 급증하는 추세다.

2015년 2만1848건이었던 허위, 거짓매물 등록건수는 2016년 2만6449건, 2017년 2만7714건으로 늘었고, 2018년과 2019년엔 각각 5만9790건, 5만9371건으로 급증했다.

부동산 가격조정을 위해 온라인에 ‘허위매물’을 상습적으로 올린 부동산 중개소는 최대 6개월간 매물을 등록할 수 없게 된다.(사진=중앙신문 자료실)
부동산 가격조정을 위해 온라인에 ‘허위매물’을 상습적으로 올린 부동산 중개소는 최대 6개월간 매물을 등록할 수 없게 된다.(사진=중앙신문 자료실)

 

이에 따라 KISO는 자율규약 개정안을 마련해 공정위에 심사를 요청했고, 공정위가 이를 승인했다.

개정안은 부당 광고 등을 방지하기 위한 자율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거짓 매물에 대한 효과적 검증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율규약을 위반한 업체에 대한 제재규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상습적으로 자율규약을 위반한 중개 사무소의 위반 사실을 참여사에 알리고, 해당 중개소에 대해 최대 6개월간 매물등록 제한 조치를 내릴 수 있게 됐다.

공정위는 “자율규약 개정안을 통해 인터넷 부동산광고 시장에서 거짓매물 광고행위를 차단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부동산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함으로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부동산 광고시장에서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