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상태바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7.10 0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발견, 유서는 없는 것으로 확인
지난 9일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지난 9일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지난 9일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10일 오전 0시께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7분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박 시장이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했다. 이어 10시 53분 성북구 와룡공원에서 도보로 이동하는 마지막 모습이 CCTV에 포착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와 소방관 등 770여 명을 비롯해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해 실종신고 접수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 발견 현장에서는 고인의 가방과 휴대전화, 명함 등의 소지품이 나왔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