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11일 ‘승마지도사 자격시험’
상태바
한국마사회, 11일 ‘승마지도사 자격시험’
  • 권광수 기자
  • 승인 2020.07.09 18: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11일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승마지도사 자격시험을 진행한다. 사진은 한국마사회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한국마사회는 오는 11일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승마지도사 자격시험을 진행한다. 사진은 한국마사회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한국마사회는 오는 11일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승마지도사 자격시험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치러지는 제11회 승마지도사 자격시험은 지난 2월 시행 공고를 앞두고, 코로나19 감염증이 전국으로 확산 되면서 잠정 연기된 상태였다. 그러나 시험 응시를 준비하는 응시자의 요구와 말산업 현장에 승마지도 전문 인력을 공급하고자 어렵게 시험 시행을 결정했다.

최근 수도권에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고 있으나 철저한 방역 조치로 바이러스 프리환경을 조성한다. 모든 응시자는 코로나19 관련 문진표를 작성해 제출해야 하며, 시험 당일 입실 및 퇴실 시 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미착용 시 응시가 불가하다. 코로나19 환자 및 감염병 의심으로 현재 격리중인 자 역시 시험 응시 불가하다.

승마지도사는 한국마사회가 발급하는 민간 자격으로, 승마시설 등에서 승마 교육대상자에게 승마지도를 하고 말의 기초적인 발굽관리, 말의 기초건강관리, 마사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직업이다. 시험과목은 필기와 실기로 구성돼 있다. 필기시험은 마학, 마술학, 말보건관리 항목을 평가한다. 각 과목별 40점 이상, 전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 시 합격이다. 실기는 마장마술을 시연해 60점 이상 득점 시 최종합격을 할 수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지난달 20일 치러진 말사업 국가자격 3급 필기시험도 강력한 방역조치로 무사히 시험을 시행했다. 이번 승마지도사 시험에서도 응시자 및 시험장 교직원의 안전과 공중보건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준비할 예정이다한국마사회는 말산업 관련 자격시험의 안전하고 안정적인 시행을 통한 말산업 육성 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