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온 가족이 함께하는 온라인 예술교육 확대 운영
상태바
용인문화재단, 온 가족이 함께하는 온라인 예술교육 확대 운영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7.09 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용인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진 시민들을 위해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 갑니다’를 확대 운영한다.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용인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진 시민들을 위해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 갑니다’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9일 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현재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 갑니다’는 용인 시민 3명만 모이면 용인지역 어디든 찾아가는 예술체험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3인 이상의 가족 또는 두 가족 이상이 함께 모여 수업을 신청하면 화상강의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예술 프로그램에 참여 가능하다.

가족단위 프로그램은 예술적 관찰을 통해 가족 구성원을 새롭게 발견해보는 관찰의 힘, 부모와 자녀가 그림책 ‘안을 보면 밖을 보면’을 통해 예술가의 창의성을 함께 배워보는 ‘인사이드 아웃’ 총 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는 8월 수업부터는 가족단위 온라인 프로그램을 추가해 매월 30팀을 선정하여 전액 무료로 제공되고 있으며 수업재료는 각 가정에 택배로 배송된다.

신청자격은 카메라 기능이 있는 컴퓨터나 노트북을 보유한 용인 시민 모두에게 열려 있다.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세한 설명 및 수강신청 방법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재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문제에 기반하여 창의적인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고, 문화예술시설 방문이 어려워진 시민들을 위해 비대면 방식의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