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탄소중립 앞장선다
상태바
안양시 탄소중립 앞장선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7.09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최대호 시장인 탄소중립실천연대 발족식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 최대호 시장이 탄소중립실천연대 발족식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 최대호 시장은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식’을 하반기에 열고 탄소중립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9일 시에 따르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 참석, 참석자들과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전국 각 지자체들이 공동 대응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 시장은 발족식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탄소중립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또 2050년까지“탄소중립(Net Zero)”목표달성을 다짐하는 17개 광역지자체와 63개 기초지자단체의 공동선언이 채택됐다.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연대를 위해 환경부와 실천연대 간 협약도 맺었다.

시는 80개 지방정부와의 탄소중립 실천연대를 통해 도시의 탄소배출량 제로화를 위한 온실가스의 실질적 감축에 대한 기반을 마련하고 안양시 특성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6월 환경부(환국환경공단)에서 추진하는 기초 자치단체 온실가스 감축컨설팅 시범사업에 응모해 선정되기도 했다.

시는 온실가스 배출특성과 배출량 산정분석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발굴 추진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최 시장은 “코로나 19 위기상황으로 인해 잠정 연기된‘안양시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식’을 하반기에 열고, 탄소중립에도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