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급식 위생·아동학대 방지 특별점검
상태바
수원시, 급식 위생·아동학대 방지 특별점검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7.08 1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지역 모든 보육·아동 시설을 대상으로 급식 위생·아동학대 방지 특별점검과 함께 학대 위기 아동을 발굴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사례관리를 하여 ‘재학대 우려 아동’을 살피는 등 특별점검을 8월 27일까지 실시한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는 지역 모든 보육·아동 시설을 대상으로 급식 위생·아동학대 방지 특별점검과 함께 학대 위기 아동을 발굴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사례관리를 하여 ‘재학대 우려 아동’을 살피는 등 특별점검을 8월 27일까지 실시한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는 지역 모든 보육·아동 시설을 대상으로 급식 위생·아동학대 방지 특별점검과 함께 학대 위기 아동을 발굴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사례관리를 하여 재학대 우려 아동을 살피는 등 특별점검을 827일까지 실시한다고 시는 8일 밝혔다.

이번 위생 점검 대상은 어린이집 1001개소, 지역아동센터 63개소, 다함께돌봄센터 3개소 등 1067개소다.

위생 점검은 급식·안전·방역 등 3개 분야 점검 기준을 바탕으로 현장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지역아동센터는 유통기한 준수, 조리 기구·시설 등을 점검한다.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를 발견하면 현장에서 즉시 폐기하고, 위생 관리에 적정하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 개선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아동학대 방지 점검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1058개소에서 이뤄진다. 폐쇄회로(CC)TV 운영 실태, 보육 종사자의 아동학대예방교육 이수 여부 등을 확인한다.

학대 위기 아동 발굴은 930일까지 진행된다. 수원시가 예방접종 미접종, 건강검진 미수검, 학교 장기결석 아동 등의 자료를 분석해 파악한 고위험 아동’ 520명 가정을 방문해 학대 발생 여부와 양육 환경을 직접 점검한다. 이때 학대 정황이 발견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피해 아동을 돌볼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연계해준다.

재학대 특별합동점검은 오는 29일까지 수원시와 아동보호전문기관, 경찰, 교육청이 합동으로 진행한다.

먼저 각 기관이 사례 관리 중인 아동을 자체 점검한 후, 학대 정황이 파악되면 경찰과 동행해 재학대 발생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핀다.

재학대가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가해자를 고발하고, 피해 아동은 분리 조치해 보호한다.

유혜숙 수원시 보육아동과장은 최근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식중독이 집단 발병한 후 보육시설 급식 위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철저하게 점검해 사고를 예방하겠다고 말하고 학대 위기 아동 발굴’, ‘재학대 특별합동점검은 그동안 드러나지 않은 아동학대를 예방하는 조치라며 주변에서 아동학대 징후를 발견하면 즉시 112에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