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마을버스 공영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상태바
김포시, 마을버스 공영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 이종훈 기자
  • 승인 2020.07.08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도시관리공사 위탁 공영제 시범 운영”
김포시가 마을버스 공영제를 내년부터 김포도시관리공사에 위탁 해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지난 7일 이를 위한 ‘마을버스 공영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소통실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김포시가 마을버스 공영제를 내년부터 김포도시관리공사에 위탁 해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지난 7일 이를 위한 ‘마을버스 공영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소통실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내년부터 김포도시관리공사에 마을버스 공영제를 위탁 해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이를 위한 마을버스 공영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소통실에서 지난 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8일 시에 따르면 이날 최종 보고회는 정하영 시장의 주재로 교통국장, 관련 부서장, 김포시시설관리공단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시는 용역 수행기관의 최종 타당성 검토 결과와 향후 위탁운영 계획안에 대해 협의했다.

마을버스 공영제는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내년 시범실시를 위해 위탁운영 근거를 마련 중에 있으며, ‘김포시 마을버스 사업 운영 조례안입법 예고 후 김포도시관리공사 내 관련 조직이 신설되면 위탁한다는 계획이다.

공영제 시범 노선인 한강이음버스는 현재 민간에서 한정면허를 받아 전기저상버스를 포함 총 6대가 운행 중이며, 평일 신도시 내 교통 취약지역과 등교 및 출근 시간대에는 철도역을 연결해 이용객들의 편의를 돕고 있으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테마 공원과 연계해 시민들의 문화생활에 기여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내년부터 마을버스 공영제가 본격적으로 운영된다면 안정적으로 노선이 공급 되는 등 서비스의 수준이 보다 향상될 것이다, “앞으로는 비수익 노선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경기도형 준공영제 및 마을버스 공영제를 적극 추진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