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간 “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 중단 1인 시위 ”
상태바
청와대로 간 “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 중단 1인 시위 ”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7.0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대운 도의원, 광명시의회 한주원·이일규 의원과 함께 반대 시위 이어가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 “광명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지역이기주의라고 비난하는 타 지자체야 말로 본인들의 이해를 위해 광명을 희생시키는 지역이기주의”… 오늘 청와대 앞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중단 촉구 1인 시위.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청와대 앞 1인 시위에 나선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은 “광명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지역 이기주의라고 비난하는 타 지자체야 말로 본인들의 이해를 위해 광명을 희생시키는 지역 이기주의"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가 청와대 옮겨갔다.

정대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더민주, 광명2)과 광명시의회 이일규·한주원 의원은 8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국토교통부, 국회 앞 시위에 이어 세 번째 1인 시위로, 이번에는 청와대 앞에서 구로 차량기지 광명 이전 즉각 중단하라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정 위원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전제로 제2 경인선을 구로까지 연결하고 인천 2호선을 신안선과 연결해 독산까지 연결하는 사업을 인천과 부천, 시흥에서 추진하고 있다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구로차량기지 이전 문제를 정치적 파워게임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타 지자체가 본인들의 이해를 관철시키는 과정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광명을 지역 이기주의라고 비난하는 것은 모순 중에 모순이라며 지역 발전을 저해하고 광명 주민들을 희생양으로 만드는 정책에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인 시위에 동참한 광명시의회 한주원 의원과 이일규 의원도 국토교통부, 국회에 이어 청와대에 오기까지 우리는 광명의 의견을 반영한 정책적 움직임을 하나도 듣지 못했다면서 광명의 일방적인 희생을 우리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