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이번엔 하수도 요금 50% 감면한다
상태바
안양시 이번엔 하수도 요금 50% 감면한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7.08 12: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중소기업을 비롯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해 이번엔 하수도요금 감면을 추진한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중소기업을 비롯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해 이번엔 하수도요금 감면을 추진한다.

8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생산 및 소비활동의 둔화로 경영난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에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로 3개월간 하수도 요금의 5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감면대상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이다. 국가공공기관을 비롯한 각 급 학교와 가정용은 제외된다.

대상수용가는 별도 신청 없이 7월납기분부터 3개월 동안 요금 50%가 감면된 고지서를 받아보게 된다.

총 감면액은 18억9천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힘겨워하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상수도요금 50%와 교통유발부담금 30% 감면을 추진한데 이어 하수도요금까지 요금의 반을 감면해주기로 했다며, 경영난 해소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