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안전 건축문화 위한 전문센터 본격운영
상태바
안양시, 안전 건축문화 위한 전문센터 본격운영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7.08 1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안전한 건축문화 구축을 위해 건축사와 구조기술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지역건축안전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안전한 건축문화 구축을 위해 건축사와 구조기술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지역건축안전센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8일 시에 따르면 안전센터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건축분야의 기술적 사항을 확인 및 검토하고, 건축공사장에 대한 효율적 관리 감독 역할을 위해 건축과 안에 설치됐다.

건축인·허가 및 신고대상 모든 건축물의 허가·착공·사용승인 과정에서의 기준 적합성 검토가 주 임무다.

모든 건축물의 건축 인허가·착공·사용승인시 제출된 건에 대해 방화, 내화, 피난, 마감재료 등이 규정에 적합한지를 검토하게 된다.

구조설계기준 및 하중의 적합성, 구조도의 적합성등도 마찬가지로 세심히 검토하고, 실질적인 공사감리 관리‧감독 강화를 위한 공사장 현장 점검도 실시한다.

또 건축공사 감리 관리와 감독강화를 위해 안전사각지대에 놓인 건축공사장을 수시 또는 불시에 점검해 부실시공 등의 미비점을 보완 지시하는 일도 담당하게 된다.

그 동안 건축물 안전에 관한 사항은 해당건축물을 설계한 건축사나 구조기술사의 판단에 의존했으나 지역건축안전센터 설치로 이에 대한 관리 감독이 한결 수월해지고, 안전성 여부도 보다 효과적으로 대처하게 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역건축안전센터 설치가 무엇보다 건축물의 안전성 확보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꿀은 꿀이어야